태그 보관물: AnS

아미 앤 스트레테지 컨셉 아트 모음 – 게임 컨셉, 옛 전투 UI

더 많은 아트 워크는 링크 참조.

Game Concepts

Game Concepts

Game Concepts

Game Concepts

Battle UI Concept

Battle UI Concepts

Battle UI Concepts

Battle UI Concepts

이미지 출처: piedpipersent.com via Pied Pipers Entertainment on Pinterest


아미 앤 스트레테지 컨셉 아트 모음 – 전투

아미 앤 스트레테지 컨셉 아트 모음 – 전투 by ThirdBM


이미지 출처: piedpipersent.com via Pied Pipers Entertainment on Pinterest


스팀 그린라이트 – 193일의 기록

AnS를 스팀 그린라이트(Greenlight: 그린라이트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이 글을 참조)에 등록한지 오늘(2013. 6. 17.)부로 193일째가 되어 있다. 그간의 성적을 공개를 하자면 다음과 같다.

  • 21,578명의 캠페인 페이지 고유 방문자
  • 5,863표의 ‘예’ 득표수(35%)
  • 358명의 즐겨찾기 등록
(이 이미지를 누르시면 투표 가능합니다: 스팀 아이디 필요)

프로젝트의 밥상을 엎은 이후 그린라이트 캠페인에 대해서는 사실상 손을 놓고 있었기 때문에 득표 자체는 크게 변화한 것은 없다고 보면 된다. 하루 평균 약 5 ~ 10 표 정도의 꾸준한 득표율을 보이고 있지만, 그에 비례하여 ‘아니오’ 득표도 꾸준하게 얻고 있기 때문에 ‘전면적이고 집중적인’ 캠페인 전략을 실행하지 않는 이상 큰 변화를 바라기는 힘들어 보인다.

지금까지 방치에 가깝게 두면서 찬찬히 살펴본 그린라이트 캠페인과 관련한 몇 가지 사항을 정리해보도록 하겠다.

그린라이트는 인디 게임을 위한 자리가 아니다

그린라이트를 통하여 스팀은 인디 게임 개발팀에게 문호를 개방 한 것 처럼 보이지만, 원래 그들의 목표에 따르면 ‘자신들의 업무량을 사용자에게 전가시키면서 민주적인 방식의 입점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있었다. 인디에 대한 배려는 기본적으로 전제되어있진 않다.

오히려 그린라이트 시스템은 전 세계에 존재하는 ‘스팀이 알지 못하는 중/대형 게임 개발사 및 퍼블리셔’와 인디 게임 신을 동일 선상에서 무한경쟁하게 만들어버렸다. 스팀은 자신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게임 개발사들을 자신들의 덩치와 무관하게 그린라이트를 통과하도록 했다. (극단적으로 비유하자면) 캠페인의 수행 능력에 있어서 100인 정도의 제 3세계의 개발사와 북미의 2인 개발 팀은 당연히 차이가 날 수 밖에 없지만, 그린라이트는 그러한 차이와 관계 없이 현재까지는 ‘무한경쟁에서 알아서 살아남아라’ 라는 식의 시스템이다.

그린라이트가 당신에게 허용하는 것은 동영상과 스크린샷 뿐이다

매우 공평하게도 그린라이트에 자신의 작품을 등록하는 모든 게임 개발사 혹은 개발자에게 허용 된 것은 동영상과 스크린샷, 그리고 게임에 대한 구구절절한 설명 뿐이다. 게임 데모 등록은 스팀에서 직접적으로 지원하지 않는다. 당연하게도 동영상과 스크린샷만 가지고 짧은 시간 내에 사용자들을 훅(Hook)을 해야 한다. 개발자들에게 게임 자체의 내용보다는 그래픽 퀄리티에 신경을 쏟게 만드는 부분이 될 수 있다.

AnS_Greenlight

한 가지 간과해서는 안되는 것은 그린라이트에 투표를 하는 층이 ‘딱히 인디 게임에 호의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아니다’라는 점이다. 그들은 대부분 동영상과 스크린샷을 보고 자신의 맘에 드는 게임을 가볍게 선택할 뿐 어떠한 대의명분 같은 것을 가지고 투표에 임하지 않는다.

스팀에서 유입되는 인원은 한계가 있다

AnS의 캠페인의 경우 처음 등록 후 약 10여일 동안이 인원 유입이 가장 많은 시점이었다. 그린라이트의 메인에 게임이 노출 될 때를 제외하면 하루 평균 유입 인원은 약 20여명에 불과하다.

적극적인 캠페인 운영을 위해서는 외부에서 그린라이트 캠페인으로 이끄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현재까지 다른 팀들에 의해 사용되는 방법들을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 인디 게임 커뮤니티 홍보
  • 공모전 출품 및 수상
  • 기사 / 보도자료 / 인터뷰 / 리뷰
  • 데모 공개 및 홍보 이슈 생산(토렌트에 가짜 크랙 버전을 올리는 등)
  • 다른 마켓에 선 출시
  • 그린라이트 번들 같은 특수형태 번들 참여

물론 국내는 물론 해외 대상으로 해야 할 일이다. 전세계를 대상으로 하지 않으면 다득표는 소원해지는 일인 듯.

대책은?

그린라이트 캠페인을 위한 ‘외부 캠페인’의 경우가 가장 난감한 부분. 영미권 커뮤니티나 게이머들에게 인정을 받기 위한 가장 큰 산-영어가 가장 넘기 힘들다는게 문제다. 국내 커뮤니티는 아쉽지만, 그 영향력이나 득표수 부분에 있어서 그리 크게 작용한다고는 이야기 하질 못하겠다.

동영상과 스크린샷은 최대한 잘 나온 녀석으로 뽑아서 올려야 한다. 동영상과 스크린샷만 보더라도 ‘우와아! 나 이 게임 해보고 싶어!’ 라는 생각이 드는 녀석들로 엄선해서 올려야 한다는 것-현재 등록되어있는 AnS는 이 부분이 안되지 않았나 싶다. 물론, 그렇다고 조작으로 사람 낚으려 해서는 곤란.

하지만, 위의 대책들을 다 무시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대책은 단 하나 – 근사한 게임을 만들 것. 이것이 기본 전제가 되지 않으면 당연히도 어떠한 대책을 세우더라도 백약이 무효하다.

(이 이미지를 누르시면 투표 가능합니다: 스팀 아이디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