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전략

AnStoria 01 – 룸 술탄령과 킬리지 아르슬란 2세

룸 술탄령(룸 술탄국, 룸 셀주크 왕조 – Sultanate of Rum1)은 셀주크 제국의 지방 술탄국으로 서기 1077년 아나톨리아 지역(Anatolia – 지금의 터키)의 중심에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왕국 이름인 룸(Rum)의 어원은 로마(Rome)에서 비롯되었다고 합니다만, 후에는 주로 이 아나톨리아를 가리키는 명칭2이 되었다고 합니다.

왕조의 시작은 대제 술레이만(재위 1077 ~ 1086)이 아나톨리아 지역의 군사 지휘자로써 니케아에 진출한 것이 계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이후 십자군의 초창기인 제 1차 십자군이 콘스탄티노플을 거쳐 아나톨리아로 진격 할 때 가장 먼저 그들과 싸움을 벌인 무슬림 왕조이기도 합니다.

제1차 십자군의 3대장 - 레몽, 고드프루아, 보에몽(무순)
제1차 십자군의 3대장 – 레몽, 고드프루아, 보에몽 (출처 – 위키백과)

제 1차 십자군 당시의 상황을 묘사하는 많은 책들(시오노 나나미의 십자군 이야기, 김태권의 십자군 이야기, 아랍인의 눈으로 본 십자군 전쟁 등)에서 룸 술탄령은 광신으로 똘똘 뭉친 십자군에게 처참하게 짓밟힌 왕조로 묘사되고는 합니다. 그도 그럴것이 당시 술탄이었던 킬리지 아르슬란 1세(Kilij Arslan I)는 분명 유능한 술탄이자 장군이긴 했었습니다만, 군중 십자군 때의 대승으로 자만심에 빠진 나머지 안일한 전략을 펼치는 바람에 당시 룸 술탄령의 수도였던 니케아를 빼앗기고 자신의 왕비와 막 태어난 왕자를 포로로 잡히기도 했으니깐요 – 다행이도 포로가 되었던 왕비와 왕자는 이후 비잔틴 제국의 황제를 통하여 무사히 고국으로 귀환 할 수 있었습니다.

두 번의 굴욕적인 패배 이후 “십자군의 역사”에서 룸 술탄령은 더 이상 등장하지 않습니다. 때문에 (저도 그랬지만) 십자군 때문에 룸 술탄령이 멸망했나? 라고 생각하기 딱 좋습니다만, 사실 이 왕조는 이후에도 약 200년이나 더 존속하다 오스만 제국이 부흥하는 시기였던 1308년이 되어서야 멸망하게 됩니다. 오히려 제 1차 십자군 시기 이후에 왕조가 더 번성하게 되어 아나톨리아 거의 전 지역을 통치 영역으로 삼기도 하였었죠.

킬리지 아르슬란 2세 당시의 룸 술탄령 지배 영역 - 출처: 위키백과
킬리지 아르슬란 2세 당시(1190년)의 룸 술탄령 지배 영역  (출처: 위키백과)

게임에서 등장하는 룸 술탄령은 제 1차 십자군이 지나간 이후 동쪽으로 세력을 넓혀가고 있는 역동적인 시기를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미 “십자군이 침공하고 그것을 비잔틴 제국이 어부지리로 먹어버린” 아나톨리아 서쪽 대신 동쪽과 흑해 연안으로 확장을 시도하던 시기지요.

킬리지 아르슬란 2세 © Pied Pipers Entertainment
킬리지 아르슬란 2세 © Pied Pipers Entertainment

술탄인 메수드 1세와 왕자인 킬리지 아르슬란 2세는 왕조의 번영을 위해서 강대국들(비잔틴 제국과 대 셀주크 제국)의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면서 주변 왕국들과 십자군 영주국들을 하나 하나 점령하였으며, 제 2차 십자군의 파상공세를 막아내는 등, 아나톨리아의 지배를 공고히 하고 있었습니다.3

초창기부터 계속되었던 십자군의 침공도 이겨내고 이후 아나톨리아의 맹주로써 자리매김 한 룸 술탄령이지만, 이후 서방에는 재앙과 같았던 몽골의 침입을 버티지 못하고 일한국의 속주가 되면서 왕조는 점차 쇠퇴하게 됩니다. 이후 지배층의 권력 다툼, 각지의 토후들의 이탈 등으로 약해진 룸 술탄령은 오스만 제국의 부흥의 기반이 되면서 역사에서 그 이름이 사라지게 됩니다.

아미 앤 스트레테지 컨셉 아트 모음 – 전투

아미 앤 스트레테지 컨셉 아트 모음 – 전투 by ThirdBM


이미지 출처: piedpipersent.com via Pied Pipers Entertainment on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