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디버그

아미 앤 스트레테지 개발 근황 – 2014년 10월

안녕하세요 파이드 파이퍼스 입니다. 10월 근황 시작하겠습니다.

2014년 10월 한 달간 한 일

10월 한 달 간은 기존-그러니깐 밥상 엎기 시전 전-에 완료를 했었던 시나리오의 복구 작업이 진행되었습니다. 주로 변경된 시스템에 맞춰 이벤트 등의 정리라던가, 게임 시나리오 상의 밸런스 정리 등의 작업이 진행 되었지요(그리고 끝없이 쏟아져 나오는 버그 살충까지! 으아아아아아!). 덕분에 한 달 내내 같은 내용의 이벤트 신을 수십 수백번을 반복해서 보고 있는 괴로운(..) 날들이 지나갔던 것 같네요.

이 작업들은 원래 10월 말일 마무리 짓고 비공개 내부 테스트를 진행하고자 했었는데, 일정이 살짝 밀리는 바람에 아무래도 이번주 까지는 작업이 계속 진행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마무리 되는 대로 세 번째 시나리오의 작업을 진행 할 예정입니다 – 아미 앤 스트레테지: 십자군의 시나리오 모드 캠페인은 총 5개를 포함 할 예정입니다.

이슈 이슈를 보자

지난 한 달 간 처리한 이슈 현황은 다음과 같습니다.

  • 전체 이슈: 2983개(9월 말 대비 142개 증가 – 9월에 비해 2배나. ;;)
  • 해결 이슈: 2754개(9월 말 대비 167개 추가 해결 – 9월에 비해 3.5배 더 처리를… ;; )
  • 10월 말 현재 진행 중인 이슈: 229개(9월 말 대비 25개 감소).

그밖에 근황

10월 달은 2014년도 국정감사와 더불어서 게임 규제 관련 이슈들이 많이 등장했던 달이었습니다. 가장 최근의 소식은 이제서야 정치권에서 게임 규제 정책에 의문점을 가지기 시작하고 하나 하나 개선을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것일텐데요.

저희 팀이야 사실 ‘산업 규제’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인지를 하고는 있습니다-세세하게 따지고 보면 현재의 규제 제도는 저희 팀의 운영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진 않습니다(심의는 그냥 받으면 되고, 셧다운제는 대상이 아니니깐요).

하지만 저희 팀 내에서 팀원들이 각종 게임 관련 규제들에 반대 의사(링크 1, 링크 2)를 내는 이유는 이러한 규제들이 단순히 산업 규제가 아니라 게임 문화 전체를 국가가 강제하는 형태의 규제이기 때문입니다. 최근의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비상업 아마추어에 대한 심의 면제 등에 대한 이야기들은 이러한 이유로 환영하는 바 입니다.

11월 중순 경 즈음에 (드디어) 스팀 개발자 등록을 진행하고자 합니다. 아, 그런데 천조국의 세무 기관에 전화를 걸어서 EIN을 받아야 하는데 영어를 써야 된다고요? (… 끼아아아아아악!)

영어 공부 합시다 여러분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