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게임 개발

새 플레이 동영상이 도착하였습니다.

정신없이 게임 개발을 진행하는 와중에 벌써 제 1회 BIC 페스티벌이 종료된지도 1년이 지나서 제 2회 BIC 페스티벌이 어제 끝났습니다(으아아 ㅠㅠ).

올해 BIC Fest. 2016을 위한 최신 버전의 플레이 동영상입니다. 지난 1년 간 공들여 다듬은 내용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놀진 않았다. #하지만_연출은_작년과 동일).

곧, 정식 버전으로 찾아뵙겠습니다. 기다려주시는 여러분들 모두 감사하고 또 죄송합니다.

BIC 페스티벌에서 만납시다!

BIC_Fest Logo

올 해 9월, 부산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BIC Festival 2015(Busan Indie Connect Festival 2015)가 개최 됩니다. 국내외의 인디 게임 개발자들이 자신들의 게임을 게이머들에게 전시하고 교류하는 행사입니다.

PC, 모바일, 콘솔, VR, 보드 게임 등, 장르와 플랫폼을 가리지 않고 개성적인 게임을 소개하는 자리로 만들고자 하는 이 행사에, 파이드 파이퍼스 엔터테인먼트는 “아미 앤 스트레테지: 십자군”으로  전시 참가 합니다.

부산문화콘텐츠콤플렉스에서, 9월 10일 부터 9월 12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이 행사에서, 많은 분들이 AnS를 플레이 해 보시고 개발자들과 함께 게임에 대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BIC Festival  2015와 관련한 좀 더 자세한 정보는 아래 링크를 참고 하세요!

표현의 자유, 터부 그리고 딜레마

역사 배경의 게임을 제작 한다고 결정 한 이후 부터, 제작팀이 계속 신경을 쓰는 일이 하나 있는데, 그것은 이른바 터부(Taboo)와 표현의 자유 문제이다. 십자군 시대를 다루는 만큼 게임 상에 등장하는 각 국가와 종교에 대한 터부는 처음부터 주의를 기울이고 있었지만, 솔직히 이야기하자면 ‘터부의 범위’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객관적인 기준을 잡지는 못하고 있다.

터부에 대한 범위를 마련하기 힘든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문화 별로 터부의 종류와 정의, 그리고 그에 대한 반응이 각기 다르기 때문이다. 때문에 “나는 괜찮다고 생각하지만, 상대는 그렇게 받아들이지 못한다” 상황이 발생한다. 그리고 이런 논란은 칼로 그을 수 없는 미묘한 지점들이 만들어내곤 한다. 게임을 가지고 몇 가지 예를 들어본다면 이런 것들이다.

분쟁 중인 영토에 대한 게임 내 영역 분류

십자군 전쟁 이후로 현대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영토 분쟁에 이르기까지 중동의 영토 분쟁은 아직까지도 현재 진행형인 상황이고, 현재에도 한 번에 수십 수백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군사 충돌로 이어지고 있다. 비단 이 문제는 팔레스타인 지역 뿐만이 아니라, 유럽(우크라이나 분리 독립 분쟁), 지중해(키프로스 섬의 영토 분쟁), 이베리아 반도(스페인의 분리 독립 움직임) 등 사실 상 게임이 포괄하는 대부분의 영역에 존재한다.

World Map
유럽, 북아프리카, 중동, 그리고 세계 2대 종교를 아우르는 게임의 배경 상 영토 문제는 터부시 되는 부분일 수 있다

게임의 시스템 디자인 한계에 따라서 게임 안의 세계는 결국 게임 시스템에 맞게 편집이 될 수 밖에 없고, 이는 실존하는 영토 역시 마찬가지이다. 실제보다 단순화 된 게임 내 영토는 이에 엮여있는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는 여지가 있다 – 밸런스 문제로 과장되게 설정 된 ‘팔레스타인 지역’, 실제보다 축소 된 ‘러시아 지역’, 과장되어 있는 ‘잉글랜드 지역’, 지역 시스템의 한계로 인하여 전혀 다른 지역으로 편입되어 있는 ‘유럽 지역의 다수의 중소 도시들’ 등이 잠재적 문제 요소이다.

역사 고증과 희화

KoHposter보통 역사를 다룬 영화 등에서는 매끄러운 시나리오의 진행과 흥미 유발을 위해 역사적 사실의 수정은 다큐멘터리가 아닌 이상 어느 정도 존재하곤 했다. 예를 들어 리들리 스콧 감독의 “킹덤 오브 헤븐”의 주인공인 “이벨린의 발리앙” 같은 인물은 유럽에서 건너온 총각도, 여주인공인 “시빌라”와 썸(?) 타는 관계도 아닌, 비잔틴 제국 황녀와 결혼하여 가정을 꾸리고 있던 충직한 중년 귀족이었다.

우리 게임의 경우 희극(Comedy)의 형태를 차용 함과 동시에 역사적인 인물들이 여럿 등장한다. 십자군 시대 당시 이슬람의 영웅인 살라딘과 바이바르스, 잉글랜드의 용맹한 사자심왕인 리처드, 신성로마제국의 신화적인 황제인 프리드리히 1세 바르바로사 등. 이들의 이야기는 극의 진행을 위하여 어느정도 과장되어 있다. 큰 틀에 있어서 역사적 사실은 맞춰나가고자 하고는 있지만, 세부적인 성격, 등장 인물들 간의 관계 등은 실제와 관계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러한 경우 일부 문화권에서는 영웅으로 받들여지는 위인의 희화화가 터부 시 되는 경향이 존재하는데, 이를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이 있다.

기준 잡기?

기본적으로 게임의 내용을 정리 할 때 주요 목표는 “재미” 뿐만 아니라, 그와 동시에 내용이 특정 인물 /집단 /단체 / 국가를 “비하” 하지 않도록 노력한다. 하지만 앞서 이야기 한 “괜찮다고 생각했지만 상대방의 기준에서는 터부인 상황”에 대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국내에서도 특정 단체의 활동, 유명 연예인의 발언, 작품의 내용 등에 의한 표현의 터부 논란이 예전부터 지금까지 쭉 있어왔다. 어떤 것들은 논란의 여지 없이 비하와 증오 표출을 목적으로 한 표현이지만, 개인적으로 극히 일부는 그것과 관계 없이 표현 대한 개인적인 불쾌감을 비하로 치부하는 경우도 보인다. 때문에 이런 사건들을 바라보고 있으면 터부의 정의에 대해 혼란 만 가중된다는 느낌이다.

모두를 만족 시킬 수는 없는 노릇이니 적당한 선을 긋고 만들고 싶은 것을 만들면 되는 것인가? 타인에 대한 존중은 기본적인 도리이지만, 의도와는 전혀 다른 상황에 대해서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가? 역사를 다루는 창작물에 있어서 지켜야 할 선이란 것이 존재해야 하는가? 존재한다면 그것이 재미와 합치 할 수 있는 지점은 어디인가? 등에 대해서 계속 생각을 해 보지만, 딱히 쉽게 결론 나는 일이 아닌 듯 하다. 정답은 진짜 없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