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Storia 03 – 바르바로사 프리드리히 1세

로마 시대 이후 프랑크 왕국이 성립되고, 이 왕국이 분열 되면서 생겨난  신성로마제국(a.k.a. 로마제국, 신성 제국, 독일 제 1제국) 은 서기 962년부터 1806년 약 850년에 가까운 세월 동안 중세 유럽 역사의  한 가운데 존재하고 있었습니다.

신성로마제국은 “제국”이라는 명칭이 주는 선입견-강력한 황제가 거대한 영토를 지배하고 수백만의 대군을 거느리고 천지를 호령하는-과는 다르게 황제 / 고위 귀족 / 지방 영주 / 도시 국가 간의 권력 다툼으로 인하여 중세 기간 동안 강력한 황제권을 휘둘렀던 적은 없었던 것 처럼 보입니다. 거기에 더해 종교(로마 가톨릭)와의 권력 투쟁은 대를 거쳐 이어지며 서로 간에 크로스카운터를 날리며 싸우는 것이 일상이기도 했지요. 계몽주의 철학자인 볼테르1가 자조와 비아냥이 섞인 말투로 신성로마제국을 평가했던 것은 그리 이해 못할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신성로마제국은 ‘신성’하지도 않고, ‘로마’에 있지도 않으며, ‘제국’도 아닌 어떤 것이다. (Ce corps qui s’appelait et qui s’appelle encore le saint empire romain n’était en aucune manière ni saint, ni romain, ni empire.) – 볼테르

barbarossa
하지만 제 인생의 첫 바르바로사는 이 녀석이었습니다. (..) – 출처: 나무위키

신성로마제국을 통치했던 여러 황제들은 모두들 인상적인 활동을 하긴 했습니다만, 프리드리히 1세 만큼 외모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긴 황제는 없지 않았나 하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붉은 수염으로 인하여 바르바로사(Barbarosa) 라는 별명으로 불린 프리드리히 1세는 드라마틱한 활동과 미스테리한 최후를 맞이한 황제였습니다.

그가 통치를 시작한 1152년 역시 그 이전의 황제들이 그러했듯 황제권의 확대를 위한 싸움의 연속이었습니다. 이탈리아의 도시들을 중심으로  형성된 롬바르디아도시동맹2은 교황 알렉산데르 3세의 후원으로 프리드리히 1세의 이탈리아 남하를 적극적으로 막아내며 저항했습니다. 당연히 바티칸과의 사이는 나쁠 수 밖에 없었으며, 프리드리히 1세 역시 대립 교황(Antipope)을 내세우는 등 바티칸에 대하여 노골적인 저항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롬바르디아도시동맹의 강력한 저항으로 황제의 남하 시도는 저지되었지만, 프리드리히 1세는 독일 내에서의 황권 강화에 성공하였고, 폴란드, 헝가리, 덴마크 등을 굴복 시키기도 하였습니다. 통치 후기에는  사촌지간인 하인리히사자공3과 사이가 틀어지면서 황권이 위협받기도 하였습니다만, 사자공을 성공적으로 축출 하면서 황제권의 안정을 가져왔습니다.

Friedrich_I
By Montecappio (Own work) [CC BY 3.0 (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3.0)], via Wikimedia Commons
이후 바티칸과의 관계 개선을 노린 것으로 보이는, 제 3차 십자군(살라딘이 예루살렘을 점령하면서 촉발 된 십자군)에 황제가 직접 참전하기로 결정하고 육로를 통하여 진군하던 중, 터키의 살레프 강을 도하하던 도중 사망하게 됩니다. 정확한 사인은 불명. 다만 현대의 연구에 의하면 심장마비 혹은 익사로 추정되는 듯 합니다.

잉글랜드 왕국의 사자왕 리처드 1세와 더불어서 중세 기사의 표본으로 일컬어지는 그의 이야기는 혼란스러웠던 중세 유럽을 배경으로 게임에서 등장합니다. 그의 충실한 부하들과 함께 제국의 기틀을 다지고, 강력한 제국을 만들어보시기 바랍니다.


  1. 기쿠치 요시오, 《결코 사라지지 않는 로마, 신성로마제국》, 다른세상, 2010, 16쪽.

  2. 출처: 두산백과 – 롬바르디아도시동맹

  3. 출처: 두산백과 – 하인리히사자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