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십니까? 오랜만입니다.

안녕하십니까? 오랜만입니다.

 

우선 1년 간 소식이 없었던 점을 사과 드립니다. 그리고 올해 안에 출시하지 못한다는 우울한 소식을 전하게 되어 슬픕니다.

저희는 한국에서 크라우드 펀딩을 한 팀 중, 게임이 나오지 않은 가장 오래된 팀입니다. 이 게임 개발 만으로 거의 5~6년이 지났습니다. 세 명의 대통령을 보았고, 올림픽은 두 번이나 지나갔지요. 그리고, 서른 초반이였던 저희는 이제 서른 후반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긴 시간 동안 저희 둘은 사무실 안에 있었습니다.

믿기 어려우시겠지만 1주일 정도의 휴가 들만 있었을 뿐, 장기간 쉰 적은 없습니다. 물론 집에서도 작업을 했습니다. 모든 시간을 일에 몰두했다 말 할 순 없으나, 적어도 일을 하려고 책상에 앉아 머리를 쥐어 뜯고는 있었습니다.

그러니 저희를 불쌍히 봐 달라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적어도 쉬거나 중단 없이 진지하게 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을 뿐 입니다. 그 정도로 시간을 쏟았음에도 아직 게임이 나오지 않았다는 건, 저희 능력으론 너무 벅찬 프로젝트였다는 반증 일 수도 있겠지요.

어차피 많이 늦어졌고, 또 더 시간이 필요한 상황에서. 어떠한 변명이나 말을 하기보단 침묵하기로 결정 했었습니다. 소식을 알리거나 외부 활동을 같은 걸 중단하고 일에 집중하자. 어서 이 지긋지긋한 일이 끝나야 그 이후의 모든 일이 시작된다.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그래도 오랜기간 작업 진행을 공유하지 않아 오해를 불러 일으킨 점은 정말 죄송합니다.

“저희에게 인디 게임 개발은 자존심이며, 마지막까지 자존심 굽히지 않고 완성하겠다.” 라고  이야기 드린적이 있습니다. 여전히 끝까지 그렇게 할 생각입니다. 그리고 이제 슬슬 그 끝이 보입니다.

그 동안 기다려주셨던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죄송하지만 조금 더 기다려 주십시요. 반드시 좋은 게임으로 보답하겠습니다. 항상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아미 앤 스트레테지: 십자군 플레이 영상(2017년 개발 버전)